> 종합뉴스 > 관광
태안반도, 황금연휴기간 42만2천여명 다녀가[서산태안신문]- 가족과 함께하는 대표 행복휴양지로 각광 -
전희영 기자  |  koreakms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5.08  19:18: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황금연휴에 튤립꽃축제장을 찾은 관관객 모습

아름다운 휴양도시 태안반도가 소중한 가족과 함께하는 대표 행복여행지로의 면모를 보였다.
태안군에 따르면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황금연휴기간동안 태안을 찾은 관광객이 군내 수목원, 캠핑장, 항포구 등 주요 관광지를 위주로 42만2천여 명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되며 올 들어 가장 많은 관광객이 다녀갔다.
태안튤립백합꽃축제에 5만여명, 안면도자연휴양림 2만2천여명, 천리포수목원에는 2만1천여명, 남면 팜카밀레허브농원 2천여명 등 꽃과 나무를 통해 마음의 치유를 얻으려는 관람객들이 몰렸다.
몽산포해수욕장내 각 캠핑장 등 관내 캠핑장에는 1만2천여 명이 방문해 가족과 함께 황금연휴를 보내며 소중한 추억을 쌓았다.
또한 대야도어촌체험마을, 별주부마을, 병술만어촌체험마을 등 곳곳의 농어촌체험마을에는 독살, 갯벌 체험, 낚시체험 등 다양한 체험을 즐기려는 5천여명의 관광객들로 분주했다.
이와함께 솔향기길, 해변길 등 트레킹 코스에는 아름다운 자연과 건강을 지키려는 등산객들로 붐볐으며, 백사장항, 몽산포항, 신진도항 등 주요 항포구 에는 싱싱한 회와 먹거리를 구하려는 관광객 등 주요 행락지에 31만여명의 관광객이 몰려 도로가 주차장을 방불케 할 정도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특히 이번 황금연휴기간 관광객은 단체관광객보다는 가족단위 관광객이 많은 것이 특징으로 세월호 참사의 여파로 가족에 대한 소중함이 더욱 가슴 저리고, 어린이날과 어버이날을 맞이해 그런 소중한 가족과 함께 편안한 곳에서 소박하게 보내려는 분위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군 관계자는 “세월호 참사로 한동안 관광객이 많이 감소했었는데, 황금연휴를 맞아 마음이 무겁고 흥이 나지 않지만 그 마음을 추스르고 다시 한 번 소중한 가족과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싶은 가족단위 관광객이 많이 찾아 주신 것으로 파악 된다”고 말했다.

   
▲ 1. 지난 연휴기간 태안을 찾는 인파로 도로가 정체되고 있는 모습
전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서산시 읍내동 문화로16(270-1) 2층  |  대표전화 : 041)668-0234  |  팩스 : 041)669-3687
등록번호 : 충남 아00221  |  등록일 : 2014년 04월 16일  |  발행인/편집인 : 김면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면수  |  이메일 :7sky7@hanmail.net
Copyright © 2022 서산태안신문. All rights reserved.